Buenos Aires에서 찍은 꽃들 - 2

문화/사진 2010/11/12 15:18 Posted by juanshpark

시내를 많이 싸돌아다녔기 때문에 꽃 사진도 많은 줄 알았는데, 그게 그렇지 않군요. 하지만 그래도 몇 종류는 보여드리고 싶어서 두번째 포스트를 올려봅니다. 첫 사진은 의회 광장에서 찍은 꽃입니다. 붉은색 꽃이 송이가져 아름다운데 아르헨티나에서는 쎄이보 Ceibo 라고 부릅니다. 아르헨티나의 국화(國花)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. 또 다른 이름으로는 에리트리나 쎄이보 Eritrina Ceibo 라고 부르는 꽃입니다.


쎄이보 꽃이 아직 열리기 전의 모습입니다. 어떻게 보면 이과수쪽에서 볼 수 있는 에리트리나 Eritrina 와 아주 흡사해 보입니다. 그래서 에리트리나라는 이름이 붙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.


북쪽에서, 그리고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지천으로 펴 있는 칼리스테몬 Callistemon 이라는 꽃입니다. 보통은 붉은 색으로 피어있고, 조금만 시들어도 보기 싫어지는 꽃인데, 마데로 항구 부근에서는 흰색의 꽃이 피었더군요.


플로레스 지역을 돌아다니다 보게 된 부간빌리아 Bouganvillea 노란색입니다. 보통은 핑크색이거나 붉은 색이고, 간혹 흰 색을 볼 수 있습니다. 그런데 노란색은 발견하기 아주 힘들거든요. 그런데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그것을 발견했습니다.


한국과는 좀 다른 라일락 lilac 입니다. 한국의 라일락은 꽃도 좀 도톰하고 잎파리도 좀 더 컸던 것으로 기억합니다. 여기서는 좀 다른 모습이네요.


근교에 나갔을 때 피어있던 클로버 Clover 입니다. 역시 클로버는 한 송이만 펴 있는 것이 어울리지 않습니다. 조그마해서 그렇겠지요?


그래서 여러 송이가 핀 클로거 사진을 올려봅니다. 한때는 저 꽃으로 반지도 만들고 했었는데 말입니다. ㅋㅋㅋ


꽃 이름을 모르겠는데, 아무튼 군대처럼 무리를 지어 피어있었습니다. 꽃의 크기가 아주 조그마했습니다. 참 희한하게 생긴 꽃들도 많습니다.


근교에서 촬영한 라벤더 Lavender 입니다. 보라색 꽃이면서도 그다지 볼품이 있지는 않지만, 그래도 향수의 원료로 쓰이니 정말 요지경으로 쓰이는 꽃입니다.




이 꽃의 이름은 헷갈립니다. 어떤 꽃집에서는 기쁨 이라고 하고 어떤 꽃집에서는 달리 이야기 하더군요. 그래서 일단 편의상 기쁨으로 하기로 합니다. 스페인어로는 Alegria 입니다.


이 꽃은 예전에 한번 올렸던 꽃입니다. 조그마한 꽃으로 클로버를 닮은 식물의 꽃입니다. 꽃 이름은 옥살리스 Oxalis 라고 합니다.


옥살리스가 정말 탐스럽게 피었습니다. 이전에 올린 포스트에서도 노란색 옥살리스를 올렸는데, 이번에는 분홍색 옥살리스를 올리게 되었습니다. 이 두 번의 포스팅으로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2010년 10월에 촬영한 꽃들 포스팅을 마칩니다.

블로그가 좋았다면 댓글 한추천 한번 부탁합니다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
TRACKBACK :: http://latinamericastory.com/trackback/570 관련글 쓰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Favicon of http://anki.tistory.com BlogIcon Anki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이국적인 곳이라 그런지 꽃들도 이국적으로 보이네요~~~
    향기도 이국적일라나요??? ㅎㅎ

    2010/11/14 13:06
    • Favicon of http://latinamericastory.com BlogIcon juanpsh  수정/삭제

      향기가 이국적일수가 있나요? 하지만 어떤 꽃들은 생긴것과는 달리 향이 아주 강하답니다. ㅎㅎㅎ

      2010/11/18 00:54
  2. Favicon of http://leebok.tistory.com BlogIcon 빨간내복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꽃사진 잘 보았습니다. 우리집 근처에도 칼리스데몬 (덕분에 이름 첨 알았답니다) 이 많습니다. 역시 같은 대륙이라서인지...ㅎㅎ

    2010/11/14 17:20
    • Favicon of http://latinamericastory.com BlogIcon juanpsh  수정/삭제

      그렇겠지요? 아무튼 칼리스테몬으로 래복님과 조금 더 가까이에 있다고 느껴도 되는건지 모르겠네요. ^^

      2010/11/15 21:10

◀ Prev 1  ... 325 326 327 328 329 330 331 332 333  ... 882  Next ▶
BLOG main image
Juan 의 라틴 아메리카 이야기
브라질 북쪽 포르탈레자와 그 인근에서 일어나는 일을 남미에서 30년 거주한 경험을 근거로 풀어놓고 있습니다. 아울러 남미의 이야기도 함께 게재합니다.
by juanshpark

달력

«   2014/04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     
  • 1,187,724
  • 270614
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.com
http://file.tattermedia.com/media/image/plugin/tnm_badge_white.gif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882)
여행 (123)
관광 (118)
교통 (13)
생활 (141)
정보 (102)
문화 (148)
3개국의식당들 (55)
3개국의호텔들 (13)
3개국의상가들 (11)
여행기 (118)
자연 (35)
시사&이슈 (0)
세계를 둘러봄 (0)
귀국상품이라면? (1)
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
juanshpark's Blog is powered by Tistory. Designed by Qwer999. Supported by TNM Media.